010-7668-5571
kpacsi@daum.net

Blog

2018-34.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 언론보도 (인천in)

“노년기 ‘발달 과제’는 화해”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 인하대서 열려

18-04-29 10:37ㅣ 송정로 기자 (goodsong@hanmail.net)

‘노부모 부양과 효도, 한국사회 가족가치의 변동’을 주제로 한 2018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가 28일 오후 인하대에서 열렸다.

지난해부터 기존의 딱딱한 학술대회 형식을 파괴하며 봄, 가을 인하대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회장 박영신 인하대 교수) 학술대회는 이번에도 연극공연과 토크콘서트, 클래식 연주와 논문 포스터 발표, 사진 전시 등을 통해 시종 참가자들의 흥미를 이끌어내며 6시간 가량 진행됐다.

개회사 후 곧바로 ‘극단 해피아이’의 노년기 사랑을 다룬 연극 ‘늙은 부부이야기’(연출 백재이, 무대감독 진정하)가 이어졌다.
서로 배우자를 잃고 오랜 세월, 격동기 한국 현대사의 삶을 살아온 70대 ‘남자’와 ‘여자’의 만남과 서툴고 애달픈 사랑(동거), 이별(사별)의 스토리다.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인생을 바쳐왔지만 사랑이나 문화생활은 남의 이야기가 되버린 할머니, 할아버지. 자녀 돌보기 등 가족의 필요한 생활 도우미로 여겨지고 그들의 외로움이나 감정은 무시되기 일쑤다. 그러나 ‘늙은 부부이야기’는 노년의 남녀 사랑은 젊음의 사랑과 다르지 않으며, 노년의 사랑이 그들의 삶에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운다. 그리고 자식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꿋꿋이 자신들의 사랑을 지키며 소박하지만 당당하게 노부부의 미래를 꿈꾼다.

 

2부는 “괜찮아, 이제 여한이 없어!”를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다. 한성열 고려대 심리학과 명예교수가 진행했다.
한 교수는 심리학적인 노년기 ‘발달과제’로 ‘화해’를 꼽았다. 살아오면서 맺힌 한, 부정적으로 자리잡고(네이밍된) 쌓여온 슬픈 감정을 털어내고 즐겁게 끝맺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감정의 응어리 풀지 못하고 ‘지금 죽으면 눈감지 못해’라는 외침을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감정으로 변화시켜야 하며, 그래야 노년이 편하고 죽음도 덜 두려워진다는 것이다.

한 교수는 이와관련, 노인들이 과거를 회상하고 과거의 부정적 감정들도 자꾸 이야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똑같은 옛얘기를 반복한다고 (자식 등이)막을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부정적인 감정을 표현하면 결국 긍정적인 감정도 함께 따라 나오는데, 옛이야기를 쏟아내다 보면 같은 사건, 팩트라 하여도 주관적으로 느끼고 자리잡아은 그 감정의 의미가 변화한다는 것이다.
한 교수는 이와함께 인생의 각 주기마다 중요한 타자(significent orther, 친구나 배우자, 자녀)를 만나야 하는데, 노년기에는 진정한 화해를 위해 궁극적 타자(ultimate orther)와 접해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리고 궁극적 타자는 종교나 신념 등이 해당한다고 덫붙혔다.
한 교수는 여기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우슈비츠를 체험했던 오스트리아 정신의학자 빅터 프랭클이 제창한 로고테라피(logotherapy, 의미치료학)의 사례를 들었다. ‘사람은 어떤 최악의 조건 속에서도 의미를 찾는다면 살아갈 수 있다’고 했던 빅터 프랭클은 ‘의미를 향한 의지’야말로 인간을 움직이게 하는 가장 강력한 원동력이라고 설파했다.

 

3부는 ‘Man on the String’의 현악4중주로 열렸다. 바이올린 이기준 이도영, 비올라 이홍으, 첼로 이기석 등 남성 4인의 현악기 연주자들이 참석자들의 이해를 돕는 해설과 함께 G선상의 아리아, 향수(김희갑) 등 8곡을 연주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 포스터로 발표된 논문은 김동수, 손강숙의 ‘청소년 효에 대한 인식: 노인 자원봉사 활동 참여자를 중심으로’ 등 8편으로 포스터는 행사가 열린 하이테크관 로비에 전시됐다.

윤영진 여행사진가가 인도여행을 통해 만난 사람들과 삶의 모습을 담은 ‘INDIA 그리고 Ladakh(인도 최북단)’ 사진전도 학술대회 포스터와 함께 열렸다.

(원문보기)

 

Read more

2018-31.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 홍보 언론보도 “2018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4월 28일 춘계학술대회 개최” (조선비즈)

 

오는 4월 28일(토)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가 주최하고 인하대학교와 한국심리학회가 후원하는 2018 춘계학술대회가 개최된다.

 

이 학회는 인하대 박영신 교수가 회장을 맡고 있으며 박 교수는 이에 앞서 인간발달학회 회장, 한국여성심리학회 회장 등 여러 중책을 역임함과 동시에 학자로서 지속적인 연구결과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에 우수성을 인정받아 한국연구재단의 엄격한 심의 결과 국내 교육학 분야 1위 교수로 선정된 바 있다.

 

박 회장의 저서로는 ‘한국인의 스트레스(2017)’, ‘한국 청소년의 일탈행동과 학교폭력(2015)’, ‘한국인의 행복과 삶의 질(2014)’, ‘한국인의 성취의식(2013)’, 등이 있으며, 대중들에게 보다 읽기 편한 글을 전하고자 한국인들의 정서를 바탕으로 집필한 ‘아버지가 딸에게 들려준 이야기들(2013)’이 베스트셀러로 거론되어 한국을 넘어 중국 전역으로 번역본이 출판되고 있으며, 올해 미국으로 번역본이 출판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박영신 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극단 ‘해피아이’가 선보이는 공연 ‘늙은 부부 이야기’, 한성열 교수의 토크 콘서트, 클래식 현악 4중주 등 이색적인 프로그램들로 대중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선보인다. 이에 학회 운영위원 조상현 이사는 “이번 학회는 다소 딱딱한 분위기가 아닌 아름답고 감동적인 학회가 될 것이며, 한성열 교수님의 토크 콘서트에 벌써 여러 이목이 쏠리고 있다”고 밝혔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06/2018030601641.html#csidx41d670372f07c07ac30e4a880f4ab64

Read more

2018-30.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 홍보 언론보도 “아낌없는 내리 사랑, 갚을 길은?” (인천in)

“아낌없는 내리 사랑, 갚을 길은?”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춘계학술대회 4월28일 인하대서 열려

18-03-12 11:50ㅣ 윤성문 기자 (intersin@hanmail.net)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회장 박영신 인하대 교수)는 오는 4월28일(토) 오후 12시30분부터  [“아낌없는 내리 사랑, 갚을 길은 없는가?” – 노부모 부양과 효도, 한국사회 가족가치의 변동]을 주제로 2018 춘계 학술대회를 연다.

사전 등록 및 포스터 발표 신청은 3월5일부터 30일(금)까지다.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학술대회는 지난해부터 춘계, 추계로 나누어 문화예술(연극공연+클래식+사진전)과 학문의 융합으로 조화를 이뤄 ‘창의적’으로 진행돼 주목받아왔다.  올해 춘계 학술대회에서는 한국 사회 가족가치가 변동하는 현상에 대해 숙고해 볼 수 있다.

1부에서는 개회사와 연극공연(극단 해피아이의 ‘늙은 부부 이야기’, 2부는 ‘한성열 교수와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 “괜찮아, 이제 여한이 없어!”’가 진행된다. 3부는 Classic Concert 현악4중주(Man on the String 18:10~18:20),우수포스터 시상식 등을 갖는다.

 

<한국문화및사회문제심리학회 2018 춘계 학술대회 개요>

– 포스터 발표 신청 기간 : 3월 5일(월) ~ 3월 30일(금)

– 포스터 발표 심사 결과 통보 : 4월 5일(토)

– 신청서 및 원고 양식은 홈페이지 참고

– 사전등록 : 회원 30,000원, 비회원 35,000원, 중고등학생 25,000원

※ [현장등록 : 회원 40,000원, 비회원 45,000원, 중고등학생 30,000원]

※ 참가비 입금계좌: 국민은행, 660401-01-817950(예금주: 손주연(문화및사회문제)

– 문의 및 접수처;   홈페이지 : www.kpacsi.or.kr

※ 전화번호 : 사무국 간사 신미자 010-7668-5571

※ 이메일 : kpacsi@daum.net

 

원문기사(보기)

Read more